고양시 아람누리도서관, '하루키 작가 덕후라면 한번쯤' 운영

하루키 작가 덕후 이지수 작가와 함께 해보는 달리기와 글쓰기

신강 기자 | 입력 : 2024/03/15 [08:34]

▲ 하루키 작가 덕후라면 한번쯤’ 홍보문


[드림지원센터미디어=신강 기자] 고양특례시 아람누리도서관은 오는 4월 '하루키 작가 덕후라면 한번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은 단순 강연형 프로그램이 아닌 시민과 작가가 함께 이색 체험을 해보고 책에 대해 이야기하는 문화예술 체험형 ‘작가와의 만남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의 덕후로 잘 알려진 이지수 작가가 진행한다. 하루키의 작품을 원서 그대로 읽으려고 일본어를 전공했으며 하루키의 책 번역을 의뢰받는 날까지 번역을 계속 해볼 것이라는 이 작가는 『사는 게 뭐라고』, 『죽는 게 뭐라고』 수필 번역을 시작으로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영화를 찍으며 생각한 것』등 다수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고, 『아무튼, 하루키』, 『읽는 사이』, 『사랑하는 장면이 내게로 왔다』등을 펴냈다.

프로그램은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나눠보고 일산호수공원 약 2.5km를 달려보기 ▲일주일동안 매일 써본 각자의 글을 공유하며『직업으로서의 소설가』를 통해 하루키의 성실함 살펴보기와 같이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의 라이프 스타일인 달리기와 글쓰기를 따라해 보는 형태로 구성했다. 시민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방식으로 독서에 흥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의 작품을 좋아하는 고양시민 30명을 대상으로 4월 16일, 4월 23일 매주 화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아람누리도서관 강의실과 일산호수공원에서 진행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