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국회의원, “광명ㆍ시흥 모빌리티 특화도시 선정은 기업 지자체 국회의원 합작품”

- 광명과 시흥시에 국비 3.5억원 지원, 향후 1년간 첨단 모빌리티 특화계획 수립 예정
- 양기대 국회의원,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미래 첨단 도시로 나아가는 시작점"

신강 기자 | 입력 : 2023/11/14 [16:20]
본문이미지

▲ 광명ㆍ시흥 모빌리티 특화도시 최종 선정_양기대국회의원    

 

국회의원, 지자체, 기업 등의 협력으로 광명시와 시흥시가 국토교통부 <2023년 모빌리티 특화도시 조성사업>에서 최종 선정됐다.

 

14일 양기대 의원실에 따르면 광명시와 시흥시는 경상북도(의성군)와 함께 국토교통부 모빌리티 특화도시 조성사업 공모에서 '미래 모빌리티 도시형' 부문에 선정됐다.

 

'미래 모빌리티 도시형' 부문은 마스터플랜 등 도시계획 수립비를 지원하여 새롭게 개발될 예정인 도시 공간을 첨단 모빌리티가 적용될 수 있는 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본문이미지

▲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의 조건과 미래 모빌리티 특성에 최적화된 서비스 공간 및 인프라 계획수립    

 

광명·시흥 3기 신도시를 추진중인 광명시와 시흥시는 국비 3억 5천만원을 지원받고, 향후 1년간 첨단 모빌리티 특화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현대차그룹이 함께 참여하게 된다.

 

양기대 의원실은 공모 준비 단계부터 문정복(경기 시흥시갑) 의원실과 협의하여 광명시 및 시흥시 그리고 현대차그룹과 긴밀한 협업을 진행해왔다.

 

양기대 의원은 “모빌리티 특화 도시 선정은 지역구 국회의원과 지자체, 기업이 함께한 협업의 승리”라며, “광명ㆍ시흥 3기 신도시가 미래 첨단 도시로 나아가는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또 “모빌리티 특화도시가 광명ㆍ시흥 미래산업 육성의 마중물이 되어야”한다며 “마스터 플랜 수립 이후 지속적인 후속사업들이 이뤄질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