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국민의힘, 안성환 의장 윤리위 제소(공정성 훼손)

-국민의힘, 징계안 무산시 임시회 전 일정 보이콧...파행사태 불가피
-민주당(공정성 훼손), 당론 여부 말 아껴...일부의원들, "사과하면 끝나는데 버티니 곤혹“

신강 기자 | 입력 : 2023/09/07 [11:20]

     (국민의힘 광명시의원, 지난 7일 안성환 의장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 모습)


[
드림지원센터 신강 기자] 광명시의회 국민의힘이 안성환 광명시의장(더불어민주당)을 지난 4일 윤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지석)에 제소했다. 안선환 의장의 배우자와 친인척이 광명시 주민참여예산위원으로 활동한 것이 의원윤리강령상 의원품위유지의무를 위반했고,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징계를 요구한 것.

 

안 의장 징계안은 7일 개회하는 제297회 임시회에서 윤리위 자문위원회 심사 후 윤리위에 회부된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6, 국민의힘 5명인 광명시의회의 구도상 다수당인 민주당이 반대하면 징계안은 윤리위에 가지 못하고 그대로 무산된다.

 

광명시의회 국민의힘 이재한 대표의원은 의장에게 배우자와 친인척의 비도덕적이고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시민들에게 공개사과할 것을 요구했지만 사과할 일 없다는 뻔뻔한 태도라 징계안을 접수했다자기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민주당 그늘에 숨어 여야 갈등만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방탄의회 딜레마에 빠졌다. 민주당 소속 일부 의원들은 "안 의장 가족문제를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이 부적절한 것 같고, 사과하면 쉽게 끝날 일인데 버티고 있어 곤혹스럽다"면서도 징계안 반대가 당론으로 결정되면 어쩔 수 없지 않냐는 입장이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은 방탄의회 비판을 의식한 듯, 당론을 정했는지 여부엔 말을 아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을 민주당이 안 의장을 비호한다면 방탄의회를 만들자는 것이라며 다수당 횡포로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도록 의원으로서 책무를 다하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은 안 의장이 공개사과하면 윤리위 제소를 철회하겠지만, 징계안 무산시 임시회 전 일정을 보이콧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의장의 사과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안 의장은 그간 친인척이 주민참여예산위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오해의 소지가 있어 그만두라고 했는데 연임했던 것 같다현재는 사퇴한 상태라고 해명해왔다. 그러나 이런 행태는 도덕성과 공정성을 크게 훼손하는 있을 수 없는 사건이라며 광명시민은 분노하고 있다.

 

출처 : 광명지역신문(http://www.joygm.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