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지역소멸 위기 극복 위한 학교복합시설 사업 추진

2일 설명회 개최… 2027년까지 도내 모든 시․군에 학교복합시설 설치 목표

신강 기자 | 입력 : 2024/02/02 [14:49]

▲ 전북교육청, 지역소멸 위기 극복 위한 학교복합시설 사업 추진


[드림지원센터미디어=신강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은 2일 오후 2시 창조나래 시청각실에서 ‘2024년 학교복합시설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시·군 교육지원청 및 자치단체 업무관계자, 학교장, 행정실장 등 250여 명이 참석해 학교복합시설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학교복합시설 사업은 학생과 지역주민이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학교 공간 또는 폐교 등에 체육관, 주차장, 도서관 등 문화·체육·복지시설을 설치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지역 공동체가 살아나고 지역소멸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설명회는 교육부 교육시설과 사무관이 강사로 나서 학교복합시설 활성화 방안을 안내하고, 서울대 건축학과 최순섭 박사(한국교통대 교수)가 학교복합시설 우수사례를 공유해 학교장과 지자체의 이해도를 높이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전북교육청은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찾아가는 지역별 컨설팅, 우수사례 탐방 등을 통해 지역과의 공감대를 확대하고 학교복합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도내 시․군에 학교복합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공모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앞서 전북교육청은 지난해 변산돌봄문화센터를 전북 제1호 학교복합시설로 신청, 선정되면서 총사업비 110억 중 55억의 교육부 예산을 확보했다.

임경진 교육협력과장은 “모든 시군에 학교복합시설이 설치되어 학생의 교육은 물론 지역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해 3월‘학교복합시설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올해부터 2027년까지 매년 40개교, 총 200개교에 학교복합시설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