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동물 입양가정에 사랑을 보태다” 경상남도 ‘공감(共感) 동물병원’ 1호 현판식 가져

창원시 소재 57개 동물병원 참여,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에 큰 도움 기대

신강 기자 | 입력 : 2023/05/01 [16:19]

▲ “유기동물 입양가정에 사랑을 보태다” 경상남도 ‘공감(共感) 동물병원’ 1호 현판식 가져


[드림지원센터미디어=신강 기자] 경상남도는 유기동물 인도적 입양 활성화를 위한'유기동물 공감 동물병원'운영의 첫 발을 내딛는 첫날! 5월 1일 창원시 소재 참여 동물병원에서 1호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유기동물 공감 동물병원'운영은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가 증가하는 반면 유기동물 발생이 늘고 들개의 안전 문제 등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는데 문제점을 깊게 인식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참여 동물병원의 재능기부로 진행된다.

이러한 유기동물 입양가정의 의료지원을 위해 창원시 소재 57개소 동물병원이 참여하며, 5월 1일부터 창원시 소재 유기동물보호소에서 입양된 반려동물은 입양일로부터 1년 이내에 지정된 동물병원을 방문하면 의료비 혜택(1회 한정, 50%)을 받을 수 있다.

현판식에 참석한 정연상 경상남도 농정국장은 “지난해 기준 만 이천두 가량의 유기동물이 발생했지만 분양되거나 가족에게 인도되는 비율은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경상남도 수의사 여러분들의 이러한 사회적 기여행위가 유기동물의 입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엄상권 경상남도수의사회장은 “유기동물 공감 동물병원 운영을 통해 유기동물의 인도적 입양 문화가 더욱 확산되길 희망한다”면서 “반려동물 가정과 함께하는 경상남도수의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