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요기지구 배수개선사업 본격 추진

기본조사대상지구 선정 1년 만에 신규 착수지구 선정

신강 | 입력 : 2023/03/27 [11:55]

▲ 광주광역시청 전경


[드림지원센터미디어=신강] 광주광역시는 태풍과 집중호우로 상습 침수피해를 입어온 광산구 요기지구의 배수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광주시는 요기지구가 농림축산식품부의 ‘2022년 배수개선사업 기본조사 대상지구’ 선정에 이어 올해 신규 착수지구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배수개선사업은 홍수 발생 시 침수피해가 되풀이되는 50㏊ 이상 저지대의 배수로를 정비하고, 배수장‧배수문 등을 설치해 재해를 예방하고 영농환경을 개선해 농가소득을 증대하는 사업이다.

전액 국비사업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신규 착수지구 선정을 받기 위한 지자체간 경쟁이 심하다. 농림축산식품부 예산 부족으로 기본조사 완료 후 신규 착수지구 선정되기까지 평균 4년 이상 소요된다.

하지만 광주시는 요기지구 개선 사업의 절실함을 적극 설득해 1년 만에 신규 착수지구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요기지구는 해마다 집중호우 시 상습 침수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이번에 사업비 146억원을 전액 국비로 확보해 올해 설계용역에 들어가 2027년 준공을 목표로 연차별로 배수로를 정비하고, 배수장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배수개선사업이 완료되면 광산구 복룡동 등 3개동 일대 총 156㏊에 달하는 농경지가 혜택을 받게 된다.

남택송 시 생명농업과장은 “요기지구 배수개선사업을 마치면 농경지 상습침수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영농환경이 개선돼 농가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